D+216 중기 이유식, 수면습관 봄의

수영이는 이제 만7개월이 되었다. 분유를 잘 안 먹어서 속상했는데 이유식 먹으면서 어느 정도 회복하고 있다. 그래도 여전히 400~600ml사이.
지난주까진 이유식을 정오와 오후4시에 60g씩 먹였는데 월요일부터 90~100g으로 양을 늘렸다. 9개월부터 1일 3회 120g씩 먹이려면 조금씩 양을 늘려두는 게 좋을 것 같다.

밤에 잠을 잘 못 자는 것 같아 수면습관 들이기를 시작했다. 일단 밤수 끊고 자기 침대에서 자는 연습 중인데 안고 자장가 부르면 울기 시작한다. 자장가 네 번 부르고 침대에 눕혀 토닥거린 뒤 이마에 뽀뽀하고 나가는데 몇 번 경험하니 안고 자장가 부르면 엉엉...조금씩 시간을 늘리는데 애 성격버릴까봐 걱정이다.

4시~5시. 모유 먹고 잠.
7시 30분. 기상. 놀기.
8시. 분유수유
9시 30분. 낮잠.
10시 30분. 놀다가 산책.
11시 30분. 이유식+분유수유. 놀기.
13시 30분. 낮잠.
14시 30분. 놀다가 산책.
15시 30분. 이유식+분유수유
16시 30분. 낮잠.
17시 30분. 놀기.
19시. 목욕.
20시. 분유수유
21시. 취침.
남편이 20시쯤 집에 와서 저녁을 먹기 때문에 잠깐이라도 아이를 보고 재운다.
내가 저녁 준비하는 동안 아이 분유를 먹이고 트림하고 아이가 소화시키는 동안 우리가 밥을 먹는다. 밥 먹고 양치한 뒤 애를 재우는데... 자기 전에 꼭 젖을 문다. 침대에 같이 누워 젖 물리고 30분~1시간 뒤 깊게 자는데 이젠 이가 4개 나서 떼었으면 좋겠다. 밤수는 많이 칭얼대면 쪽쪽이 물리고 되도록 토닥여서 재우는데 잠의 시작이 젖이라 혼자 잠들지 못해서 문제다. 수면습관에 젖=잠이 포함되니. 꼭 자기 침대가 아니더라도 혼자 자려면 모유를 끊어야 하는데 쉽지가 않다.